자립생활서비스 1 페이지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생애주기계획

자립생활서비스

자립생활 서비스의 내용과 의미


(1) 권익옹호(Advocacy)

권익옹호서비스는 자립생활서비스가 이전의 지역사회 중심의 기타 프로그램이나 기관들과 확연한 차이점이 있는 것으로 인식되게 한 서비스이다. 단순한 서비스 제공의 차원을 넘어 권리의 차원에서 문제를 지원해 주는 것으로, 권리의 침해를 해소하고 법률적인 지원을 포함한다. 장애인이 자신의 신념에 따라 행동하고 이제까지의 전통적이고 의존적인 규범을 탈피하여 장애인 스스로 소비자로서의 권리와 능력을 인정하는 것을 추구한다.

(2) 활동보조서비스(Personal Assistance Service : PAS)

중증장애인이 신변처리를 하거나 일상생활에서의 각종 활동을 하고자 할 때, 도와주거나 대신해 주는 서비스로서, 활동보조서비스의 목적은 자신이 할 수 없는 일들을 타인에게 위임함으로써 자신이 성취할 수 있는 일들에 시간과 에너지와 잠재력을 활용할 수 있게 한다. 활동보조서비스는 자원봉사 서비스와는 달리 유료의 비용을 전제로 한다. 여기에서 유료라는 것은 매우 중요한 사항으로, 장애인이 선택권과 결정권을 가지고 서비스를 구매하는 소비자의 입장에서 서비스 시간, 용도 등을 결정할 수 있는 근거가 된다. 장애인은 자신의 활동보조인을 채용하여 관리할 수 있도록 지도 받는다.

활동보조서비스는 중증장애인이 지역사회에서의 생활에 활동적으로 참여하는 데 있어 선택과 참여, 그리고 접근의 영역을 확장시켜, 그 결과로 교육적?직업적인 목표를 추구할 수 있는 가능성이 증가된다. 중증장애인에게 활동보조서비스는 자립생활에 필수 불가결한 요소이다.

(3) 동료상담(Peer Counseling)

장애인이 품고 있는 문제의 절실함과 곤란성을 가장 잘 이해할 수 있는 사람은 다름 아닌 장애인이므로, 문제를 공유하고 같은 처지에 있는 장애인으로부터 적절한 조언과 정보를 얻는 것은 자기의 장애를 극복하는 출발점이 된다. 이러한 자립생활의 이념에 기초한 동료상담프로그램은 자립생활센터에서의 기본적이고 핵심적인 서비스로서, 장애를 가진 사람으로부터의 개인 상담과 지원은 자립생활운동의 초석이 되었다.

동료상담의 핵심적 기능은 경험의 결과를 공유하는 것이다. 유사한 경험을 한 동료의 상담을 통하여 자립생활에 필요한 실천할 수 있는 기량을 얻게 된다. 자신과 동일시 할 수 있는 상황에 처하여 있는 장애인에게 자신의 경험은 강력한 조정적 힘을 갖게 된다. 동료상담은 자립생활을 경험한 역할 모델을 통해, 법률적인 문제, 재정관리, 지역사회자원 활용, 곤란한 문제에의 대처방법 등에 대해 도움을 주거나 정보를 제공할 수 있다. 동료상담가는 장애인으로서 자신의 체험을 살려서 식사의 준비방법, 집안의 가구를 사용하기 쉽게 배치 전환하는 일, 여가시간의 사용방법 등 실제적인 일에 대하여 조언을 하고, 대상 장애인이 자립적인 생활을 할 수 있을 때까지의 기간에 심리적, 정서적으로 뒷받침이 되는 지주의 역할을 하는 것이다. 따라서, 동료상담가는 자립생활의 기본적 사고방식을 이해하고 있을 것, 인생에 대한 건전한 자세를 갖고 있을 것, 탁월한 대화능력을 갖고 있을 것, 장애를 잘 수용하고 있을 것, 다른 사람을 잘 받아들여서 도울 의지를 갖고 있을 것 등의 특징을 갖춘 사람이어야 한다. 동료상담가에 대한 훈련은 일반상담기법 뿐만 아니라 자립생활의 이념, 장애인의 주체의식을 강화시키는 기법 등 포괄적인 내용을 담고 있어야 한다. 동료상담은 자립심을 갖는데 도움이 될 뿐 아니라, 자신의 생활에 대한 책임감을 불러일으킬 수 있어야 하기 때문이다. 동료상담자는 장애를 가진 유급직원이나 자원봉사자를 활용할 수 있다.

(4) 교통편의 제공(Transportation)

자립생활을 달성할 수 있는 구체적이고 핵심적인 일종의 이동서비스이다. 자립생활센터가 자체 교통수단을 보유하고 있다면 직접 교통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고, 그렇지 않다면 지역사회의 다른 조직이나 기관과 하청계약이나 협조에 의하여 제공한다. 미국의 경우, 대중교통 이용이 불가능한 조건일 때 이용할 수 있는 'door to door'서비스인 ‘Para-transit'이라는 이동지원 서비스체계가 있다.

(5) 자립생활기술훈련(Independent Living Skill Training)

실질적이며 기능적이고 전략적인 기술 훈련으로, 동료간 접근(Peer approach)을 기본방침으로 하고 있다. 다시 말해 장애에 대한 실질적인 이해와 경험에서 얻어지는 내용을 바탕으로 구성된 커리큘럼을 기반으로 자립생활을 달성할 수 있는 전략을 제공하는데, 그 구체적인 내용은 스스로의 의사결정의 중요성, 활동보조서비스 관리, 신변처리 및 일상생활 관리, 개인 재정관리 등이다.

자립생활기술훈련은 대개 신변처리기술, 가정생활기술, 사회생활기술의 3개영역으로 구성되게 되는데, 커뮤니케이션기술, 소비자 권리, 생활기술, 가사기술, 주택선택과 개조, 가계관리, 활동보조인 관리, 건강관리, 레크리에이션기술, 성생활, 이동기술 등의 내용으로 진행된다.

(6) 정보제공과 의뢰 (Information/Referral)

장애인들이 직접서비스 외에도 각종 결정, 자원의 활용, 자립생활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각종 제도, 정책에 대한 정보가 필요하다. 의뢰지원은 자립생활을 달성하기 위하여 대리인이나 기관의 참여가 필요하기 때문에 핵심적인 서비스이다. 정보제공과 의뢰는 다른 서비스 기관과 지역사회에도 제공되어 장애에 대한 사회인식을 제고시키고, 장애인이 지역사회나 다른 서비스 기관으로부터 제공받을 수 있는 서비스나 자원을 알려주는 중요한 기능을 갖는다.

(7) 주택서비스(Assistance in obtaining and modifying accessible housing)

자립생활을 달성함에 있어 주택 관련 권익옹호, 정보제공 및 기술적 지원 등을 제공하는 것이다. 미국의 일부 자립생활센터에서는 그룹홈에서 장기적 생활을 하는 프로그램, 그룹홈이나 아파트, 자택 등에서 자립적인 생활을 해가는 기술을 가르치는 이행적 프로그램(단기적 훈련프로그램)까지 포함하는 경우가 있으나, 주택의 소개, 개조(改造), 주택비용의 조성, 지원제도의 활용 등이 보편적인 프로그램이다. 따라서 주택서비스의 이용 대상은 주택을 개조하고 싶다고 생각하는 사람, 장애인이라도 이용 가능한 아파트를 찾는 사람, 집세, 개조비용 등의 공적 조성을 받고 싶어 하는 사람 등으로 그러한 물리적 조건, 경제적 조건이 있으면 자립적인 생활이 가능한 장애인이 된다. 이 서비스는 담당자인 코디네이터 이외에 부동산중개인, 건물주, 건축기사 등이 접근 가능한 주택을 알선하거나 개조하는 데 관여할 수 있다.

자립생활서비스들은, 지역사회에서 장애인이 살아가기 위해 필요한 보조적 지원체계들이다. 자립생활의 접근방법이 장애인 개인의 약점을 치유하려는 데에 있지 않고 가진 역량을 충분히 발휘할 수 있는 환경과 관계망을 조성하는데 있음을 알 수 있다. 그럼으로써 장애인의 자발적인 역량강화가 가능하고 보다 높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것이 자립생활의 보다 역동적인 측면이다.